'어머니'에 해당하는 글 1건

하루종일 비가 오네요.

모처럼 빗소리를 들으며 방안에 있으니 왠지 책이 읽고 싶어졌습니다.

그러다 전에 아내가 선물해 준 책에 눈길이 갔습니다.

제목부터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어머니를 부끄럽게 여긴 죄』

 

빗소리를 음악삼아 책을 읽어 내려갔습니다. 

밖에는 비가 내리지만 나는 분명 방 안이었는데...

 

.

.

.

사연 하나만 살짝 옮겨 볼께요.

 

<집을 떠나지 못한 이유>

 

엄마는 6.25가 일어났는지도 몰랐을 정도로 깊은 산골에서

7남매의 장녀로 태어났습니다. 

그런 엄마의 꿈은 도시로 나가 사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당신의 꿈과 상관없이 시부모와 시동생들이 줄줄이 있는

농촌으로, 그것도 장남에게 시집을 왔습니다.

 

열심히 땀 흘려 일한 대가는 시동생들이 하나둘 출가하면서 바닥이

났고, 그사이 우리 세 남매도 태어나 살림살이는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저는 아들만 있는 집의 막내딸로 태어났습니다. 딸이 하나면 사랑을

많이 받는게 보통인데, 저는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딸에 대한 엄마의

사랑은 좀 혹독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제게 밥 짓고, 

할아버지 할머니의 상을 차리고, 반찬 만드는 방법 등을 가르쳤거든요.

엄마가 농사뿐 아니라 근처에서 식당 일까지 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엄마를 향한 원망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하루는 친구 집에 놀러 갔는데, 친구 부모님이 어린 나이에 벌써부터

집안일을 도운다며 칭찬을 하는 겁니다. 그 순간 얼굴이 발갛게 달아

올랐습니다. 친구에게 가난한 집안 형편을 들켜버린 것만 같아 창피

했거든요. 그날부터 엄마에 대한 불평이 더욱 늘었습니다.

 

이후 집안에 큰 시련이 닥쳤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일 년 사이

뇌졸증으로 쓰러지셨는데, 타지에서 일하던 아버지도 끼니를 술로

대신하다 더 이상 일을 하지 못할 정도로 몸이 망가진 겁니다. 

엄마는 할아버지, 할머니의 모든 수발을 들며 아빠의 병간호까지

해야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식들을 키우고 집안 살림을 했습니다.

엄마의 고생을 눈으로 다 보면서 저희들은 엄마의 눈치만 살폈지 그

힘겨움을 함께 나눌 생각을 못 했습니다.

 

그 시간이 8년 넘게 이어지던 어느 날입니다. 명절을 맞아 친척들이

둘러 앉았는데, 그때 엄마가 절규 비슷하게 자신의 심정을 털어놓는

겁니다. "이제, 더 이상 못하겠습니다. 하루에 골백번도 더 집에서 

도망치고 싶어요. 너무 힘듭니다."

 

그때 처음 엄마의 눈물을 봤습니다. 친척들도 엄마의 반응에 적잖이

놀랐습니다. 생각해보니 그동안 엄마를 도운 사람이 아무도 없었던

겁니다. 그런데 그 뒤에 이어진 엄마의 말에 더 충격을 받았습니다.

 

"근데. 내가 집을 나가버리면 향이 저거 혼자 고생할까봐..."

 

치열한 고통 속에서도 엄마를 붙들었던 건 하나밖에 없는 딸자식,

바로 저였습니다. 제가 자신처럼 힘들게 살까봐, 엄마는 고통 속에서도

참고 버텼던 겁니다. 엄마의 마음을 알아버린 그해 명절은 서늘한

바람보다 더 가슴이 서늘했습니다. 그리고 따갑도록 아팠습니다.

 

날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았던 엄마, 그래서 한없이 원망만 했던 엄마에게

너무도 미안했습니다. 엄마가 표현하지 않는다고 해서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니었습니다.

 

예전보다 더 야윈 엄마를 보니 자식은 부모의 살을 먹고 산다는 말이 

사실인가 봅니다. 엄마의 인생을 뒤늦게 이해한 딸이 고개 숙여

용서를 빕니다.

.

.

.

젊은 시절 자녀들 키우시느라 당신의 모든것을 내놓으시며 고생하신

연로하신 부모님.

그 댓가로 이제는 거동도 못하시고 힘겹게 고통과 사투하시며

밤새 신음하시는 부모님...

그렇게 일상처럼 지내다보니 나를 위해 희생하신 결과인 것을 망각한

채 병수발 드는 것이 무슨 대단한 훈장인 것 마냥 여겼던 제가 참으로

부끄러워 집니다. 

좀 더 일찍 부모님과 함께 했으면, 조금이라도 부모님과 함께 여행이라도

다녀봤으면, 조금이라도 맛있는거 먹으러 다녀봤으면...

그래도 아직 곁에 계신 것 만으로도 감사드립니다. 

더 늦기 전에 조금이라도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ps. 이 책은 멜기세덱 출판사에서 발행했네요.

     개인적으로 적극 추천합니다^^;

'어머니 사용설명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을 떠나지 못한 이유  (10) 2019.07.10
어머니의 용기  (6) 2018.03.06
개봉 후 평생 보증  (3) 2017.03.07
숨조차 쉬시기 그리 힘드십니까?  (3) 2017.03.07
엄마의 등  (6) 2016.12.13

WRITTEN BY
혼디모앙
대충 사용하다 고장나면 뭐가 문제인지 모르죠 정확하게 사용하면 뭐가 문제인지 금방 알 수 있죠

트랙백  0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카리스마 2019.07.10 22:10
    가슴이 뭉클해 지네요... 부모님...
  2. 여름이 2019.07.10 22:11
    너무 감동적인 이야기네요...
    엄마의 마음을 다 똑같은거 같아요.. 자식을 향한 사랑..
    근데 자녀들은 너무나 늦게 깨닫는다는게 문제죠..
    • 걷지도 못하는 부모님...매일같이 보면서도,,,
      어릴적 운동회때 부모님과 손잡고 달리기하던 때가 생각나 현실을 받아드리지 못할 때가 있어요...왜 자꾸 나때문이라고 느껴지는지...ㅜ.ㅜ
  3. 모로라 2019.07.10 22:11
    자식은 부모가 되어서도 자신의 부모의 사랑을 온전히 깨닫기가 힘드나 봅니다,,,,,,!!!!!!
    • 그러게요.
      부모님께서 너도 부모가 되어봐야 내 마음 알꺼다 하셨지만...아직도 모르겠습니다. 그 한없으신 사랑...
  4. 어머니는 언제나 자녀 생각에 자신의 모든것을 내어주고도 더 주고 싶은 마음이 어머니의 마음입니다.
    우리 영의 어머니께서도 우리를 살리시려 자신의 모든것을 주고 계십니다.
    그 은혜에 보답하는 자녀가 되어야 겠습니다.^^
    어머니 감사합니다.
  5. 건블리 2019.07.10 22:21
    날이 갈수록 나이를 먹을수록 부모님께 대한 죄스러움과 미안함이 진해지는것 같습니다
    그러할수록 사랑의 근본이요 실체이신 엘로힘 하나님의 자녀 향한 지극하신 사랑 또한 더욱더 진해집니다.
    • 전에 어떤 글에서 어머니의 뼈는 너무 가벼워서 금방 구분할 수 있다는 내용을 읽은 적이 있어요. 저의 어머니도 골다공증으로 조금만 중심을 잃어도 뼈가 부셔집니다.
      최근에는 갈비뼈가 부러지셨는데...이제는
      달라붙지도 않으셔서 1년째 고통을 안고 살아가네요...너무 죄송해요. 자녀때문에 고생만 하시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