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스갯소리로 나도는 말들이 불현듯 떠올라 몇자 적어 봅니다.


1. '오즈의 마법사'를 쓴 프랭크 바움은 서문에서 자기가 오즈의 마법사를 쓴 의도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생각을 가지고, 오즈의 마법사는 오직 오늘날의 아이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 쓰여졌다"


  물론 평론가들은 그딴 거 다 무시하고 허수아비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파산한 농부고, 양철인간은 

  안전규정없이 일하는 노동자, 노란 벽돌길은 금본위제를 상징하고, 은구두는 은본위제를 상징하며 겁쟁이 

  사자는 당대의 대선후보를 상징한다는 등 어른의 시각에서 해석을 무진장 많이 내놓았습니다.


2.히치콕 손녀에게 C학점을 준 교수

  히치콕에 대한 연구과제에서 히치콕의 손녀가 직접 히치콕을 인터뷰하며 레포트를 작성했으나 가장 확실했을 

  정답이 실상은...


 자기들이 원하는 답을 정해놓고 그 기준에 작품을 끼워맞추다 보면 엉뚱한 결론에 이르고 맙니다.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거냐면요...

하나님의 구원의 계획이 기록된 성경!!!

저자인 하나님의 의도와 뜻은 완전 무시해버리고 자기들 입맛대로 해석하여 엉뚱한 결론에 이르고 만

오늘날의 수많은 교회들이 생각났습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천국 간다고 예수님 말씀하셔도 믿기만 하면 구원받는다고 주장하고,

성경의 예배일은 분명 안식일이라 기록되어 있어도 자기들 마음대로 일요일로 바꿔버리고,

죄사함과 구원의 진리인 유월절은 폐지해 버리고서도 성경에도 없는 크리스마스는 성대히 치르고,

성경이 증거하는 하늘어머니는 부인하면서 마리아는 성모라며 우상까지 만들고 섬기며,

성경의 예언은 귀기울이지 않고 육신적인 면만 보며 훼방하는...


2천년 전 유대인들과 너무도 닮아있는 오늘날의 기독교인들이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서요.


하나님의 뜻을 올바로 깨닫고 행하는 삶이 얼마나 축복된 삶인지 다시한번 감사가 나오는 하루입니다.

복많이 받으세요!


WRITTEN BY
혼디모앙
대충 사용하다 고장나면 뭐가 문제인지 모르죠 정확하게 사용하면 뭐가 문제인지 금방 알 수 있죠

트랙백  0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오늘 성경을 제멋대로 해석하고 성경대로 한다면 사람을 만났습니다..어찌나 말이 안통하던지..크리스마스가 태양신의 탄생일인것은 아는데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니 괜찮다고 하는거 있죠..그러고는 성경대로 한다고 하더군요..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데 뭐가 문제냐고...아무리 성경의 진리를 이야기해도 듣지를 않고 제멋대로 해석을 해서 결론을 내더라구요...
    성경은 그대로 지키는 것이 복이 있습니다
  2. 멋진사람 2018.08.22 22:49
    어떤 책의 내용과 뜻은....그 책을 쓴 작가가 가장 잘 알죠...
    임의 대로 판단하다가는 잘못된...오류를 범하기도 합니다...
    오늘날....성경을 보는 이들 역시 마찬가지죠...
    성경의 저자이신...하나님의 뜻과...반대되는 해석으로....멸망으로 가고 있으니 말입니다....
    성경을 읽기 전에....겸손한 마음으로 자신의 생각을 버리고..하나님의 뜻을 올바로...바라봐야 할 것 같아요...
  3. 우리나라에도 똑같은 경우가 있었죠.
    2009년 최승호작가가 직접 시험을 치렀는데 본인이 쓴 시에 대해 나온 문제를 모두 틀렸다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