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펄 벅은 선교사인 아버지를 따라 중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어느 해 심한 가뭄이 들었을 때였습니다.


아버지가 먼 여행으로 집을 비운 사이 마을에는 '백인인 펄 벅의 어머니가 신을 분노하게 만들어서 가뭄이 

계속된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사람들의 불안은 점점 분노로 변했고, 어느 날 밤 사람들은 펄 벅의 어머니를 해치기 위해 펄 벅의 집으로

몰려왔습니다.


그 소식을 들은 펄 벅의 어머니는 무섭고 두려운 마음이 들었지만, 용기를 냈습니다.


집 안에 있는 찻잔을 모두 꺼내 차를 따르게 하고 케이크와 과일을 접시에 담게 했습니다.


그리고 대문과 집 안의 모든 문을 활짝 열어두고는, 마치 이날을 준비한 것처럼 아이들과 함께 거실에 앉았습니다.


어린 펄 벅에게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게 하고 어머니 자신은 바느질감을 들었습니다.


잠시 뒤 함성이 들리더니 몽둥이를 든 사람들이 몰려왔습니다.


사람들은 굳게 잠겨 있으리라 여겼던 문이 열려 있자 어리둥절한 얼굴로 방 안을 들여다보았습니다. 


그때 어머니는 "정말 잘 오셨어오.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서 들어와서 차라도 한잔 드세요." 하며 정중하게 차를

권했습니다.


그들은 멈칫거리다가 못 이기는 척 방으로 들어와 차를 마시고 케이크를 먹었습니다.


천천히 차를 마시며 그들은 구석에서 천진난만하게 놀고 있는 아이들과 어머니의 얼굴을 한참 바라보다가 그냥

돌아갔습니다.


그리고 그날 밤, 그토록 기다리던 비가 내렸습니다.


두려움을 이겨내고 동네 사람들을 맞이했던 용기로 펄 벅의 어머니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누구에게나 두렵고 피하고 싶은 순간이 있습니다.


그럴 때 하나님께서 도와주심을 믿고 용기를 내서 침착하게 상황에 대처한다면 어려움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습니다.

'어머니 사용설명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을 떠나지 못한 이유  (10) 2019.07.10
어머니의 용기  (6) 2018.03.06
개봉 후 평생 보증  (3) 2017.03.07
숨조차 쉬시기 그리 힘드십니까?  (3) 2017.03.07
엄마의 등  (6) 2016.12.13

WRITTEN BY
혼디모앙
대충 사용하다 고장나면 뭐가 문제인지 모르죠 정확하게 사용하면 뭐가 문제인지 금방 알 수 있죠

트랙백  0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마일클 2018.03.07 23:26
    예전에 봤던 문구인데...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2. 저두 예전에 봤던 문구인데 다시 보니 새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같은 글을 다시 읽는데도 느낌이 다르니 신기하네요
  3. 오늘도감사 2018.03.07 23:37
    어머니가 참 지혜롭고 용기가 있네요..
    저도 저런 모습을 배우고 싶습니다.
  4. 방글방글 2018.03.07 23:46
    사람의 생각은 정말 어리석을 때가 있어서 안좋은 결과를 불러 일으키는 경우가 허다한 것 같습니다.
    비가 안와서 사람을 다치게 할 생각을 하는 것이 현대에 있어서는 말도 안되는 일인데요.
    지혜로운 행동으로 전혀 다른 결과를 만들었으니 정말 삶 속에서 배워야 될 중요한 내용인 것 같습니다.
  5. 보통 강심장 아니면 저러기 힘들죠
    그런거 보면 역시 교육이 중요한가요?
  6. 건블리 2019.08.07 23:14
    정말 대단한 배포가 아니지 않나 싶습니다.
    늘 하나님을 의지하고 의뢰했던 다윗왕, 솔로몬, 여호사밧왕처럼 늘 엘로힘 하나님을 의지하고 지혜를 구하는 자녀가 되고 싶습니다.
secret